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홍대에 24시간 설렁탕집에 꾀 있죠? 하지만 프랜차이즈 스프 맛나는 집이 대부분인 것 같아요. 재료 손질에서 조리, 손님 상에 내는 과정이 모두 핸드 메이드인 설렁탕 집을 찾았습니다. 맛이 스프를 탄 설렁탕처럼 진하고 텁텁하지 않고, 맑고 깨끗하고 속이 편한 느낌이라는 점만 기억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홍대 청기와주유소사거리(이젠 롯데 호텔로 말뚝박힌) 바로 옆에 별천지 설농탕입니다. 대로 변에 있어서 쉽게 찾으실 수 있으세요. 이 곳에서 오랫동안 영업해 온 가게입니다. 왜냐하면 똑순이가 어렸을 적부터 봐왔던 가게 이기도 합니다. 설렁탕을 직접 끓이는 곳이 이제는 몇 안돼는데, 여긴 끓이는 것까지 보여줍니다.(맨 아래 사진 참조)

위치정보:

보통 설렁탕 집가면, 항아리에 담긴 김치 잘라서 먹잖아요. 사실 그 항아리가 어떻게 관리되는 지도, 누가 손가락 넣었는지 침이 들어갔는지 모르겠는데, 여긴 걍 딱 접시에 담아서 줍니다. 깔끔해요. 맛도 설렁탕에 어울리게 시원한 맛이에요. 젓갈이 많이 들어가지 않아서 무겁지 않고, 청량한 느낌입니다.

설렁탕의 친구들이죠. 후추, 소금(굵은 소금이네요?), 다진 파입니다. 깔끔하게 담겨 있습니다.

별천지 설농탕의 설렁탕을 받았습니다. 금방 나옵니다. 뚝배기도 엄청 뜨겁구요. 원래 소박한 음식이라 화려한 비쥬얼은 아니지만, 모두가 아실꺼에요. 이 정도 색을 띄는 국물이면 뼈를 오랫동안 고았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스프 설렁탕은 누리끼리 흰색 불투명 국물이죠.

안에 설렁탕 고기가 많이 들어있더라구요. 꽤 괜찮은 내용물이었습니다. 소면도 설렁탕하면 빼놓을 수 없죠.

파를 좀 넣어봤습니다. 색이 참 아름답네요. 국물이 참 맑고 가볍습니다. 속에 무리가 안간다는 표현을 하고 싶네요.

건저 먹을 만큼 먹었으면, 밥을 말아 봅니다. 국물까지 딱 다 마시면, 속이 정말 든든하고  편안해지는 한끼였습니다.

메뉴판입니다. 도기니 수육을 전문점으로 판매하더라구요.

설렁탕을 이렇게 대량으로 끓이는 모습을 바로 가게 앞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모습이 식욕을 돋굴런지는 모르겠네요. 하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161-8 | 별천지설농탕
도움말 Daum 지도
  1. 꿀팁걸 2017.08.04 14:54 신고

    마지막 큰 솥에 끓이는 것보단 뚝배기에 담긴 모습이 더 식욕을 당기네요 ㅋㅋㅋㅋㅋ

  2. GeniusJW 2017.08.05 20:56 신고

    오랜만에 설렁탕 한 그릇 뚝딱 하고 싶네요~~ㅋㅋ

    • Thogson 2017.08.06 09:43 신고

      요즘 같이 더우면 기력이 없는데, 한 사발이 힘이 될 것 같네요.

  3. 줌마토깽 2017.08.05 22:30 신고

    제가
    설렁탕을
    잘못먹는데
    사진은군침도네요ㅎ

  4. 코코 언니 2017.08.06 13:28 신고

    저도 집 근처에 종종 가는 설렁탕집이 있는데, 이거 보니까 오늘 저녁은 설렁탕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

    • Thogson 2017.08.07 11:16 신고

      저녁은 맛있게 드셨는지요. 음식 블로그 보면 식욕이 커져서 기대가 커지더라구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