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정광수의 돈까스 가게에 다녀왔는데요. 방송에도 많이 보도된 맛집이라네요. 8년 전에 망원동 망원 초교 근처에 돈까스를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는데, 여기로 이전한 돈까스 집이네요. 이름은 기억 못했어요. 그 당시나, 지금이나 간판이 눈에 띄진 않네요. 제가 이 곳을 자주 지나감에도 전혀 돈까스 집이라고 짐작을 못했어요. 가정집이라고만 생각했는데, 돈까스 집이네요.

"저희 정광수의 돈까스가게는 지리산 함양 흑돼지와 제주 흑돼지를 씁니다 그리고 매일 갈아주는 카놀라유로 그 깨끗한 신선함과 흑돼지의 쫀득함을 느껴보세요 항상 노력하는 정광수의 돈까스가게가 되겠습니다."

이런 문구가 가게 소개문에 있네요. 돈까스의 튀김옷도 맛있었지만, 고기가 정말 연하고 부드러웠는데 흑돼지를 쓰신다네요. 또 가고 싶어요.

그쵸? 가판이 너무 조그만해서, 음식점인지 눈치채질 못했어요. 이렇게 8년이 지나버렸네요. 가끔 그 돈까스 집은 어떻게 됬을까? 은연 중 문득 떠오르곤 했는데요. 돈까스 가게랑 로맨스를 찍어버렸네요. 하하.

가게 인테리어 입니다. 예전 가게는 지하에 있어서 낚시줄을 잡아당기면 사장님이 주문 받고 물가져다 주시곤 했는데, 그 아늑함이 있었는데요. 지금은 일반 가정집의 좁은 공간의 아담함과 아늑함으로 맞어주십니다. 정말 곳곳에 가정용 소품이 가득 배치된 것이 정겹습니다.

돈까스 7500원 시켰어요. 전식으로 나온 양배추 샐러드와 크림 스프입니다. 맛은 솔직히 맛없어요. 하핳. 대신 돈까스가 엄청 맛나요. 크림스프 그냥 물탄 맛.

옆에 있는 소스 공간, 청정원 통후추, 케첩, 소금, 핫소스가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제가 스프에 아무런 간을 안하고 먹었네요. 감안하시길 바랍니다.

정광수 돈까스 가게에는 사이드 반찬이 이렇게 셀프입니다. 식기도 셀프로 가져와야 하구요. 먹을 만큼 담아봤습니다.

이렇게 담아본 사이드 반찬과 아까 찍은 양배추 샐러드와 크림 스프입니다. 김치와 피클 고추 짱아치가 있어요.

8년 전 먹었던 그 맛이 날까? 하고 첫 대면을 돈까스와 이렇게 했습니다.

밥도 고슬고슬해 보이네요. 옆에 가니쉬로 구운 버섯이 있습니다.

이렇게 우동 국물이죠? 건더기가 떠다니는 국물도 같이 나옵니다. 맛은 알고 있는 그 맛입니다.

고기의 단면을 썰어보았는데요. 고기가 참 두툼해요. 시중에 판매하는 돈까스와는 뭔가 다른 고기 맛이 나요. 뭔가 더 진한. 그리고 되게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이었습니다. 튀김 옷은 바삭 그 자체였고요. 근데 사실 여기는 그때나 이때나 돈까스도 맛 좋지만, 소스가 정말 맛있어요. 소스에 소홀하기 쉬운데, 그 진한 양식 소스에 양송이가 듬성듬성 들어간 것이 정말 소스가 맛있었어요. 또 먹고 싶네요.

메뉴판을 따로 찍는 걸 깜빡했어요. 먹는데 정신팔려가지고. ㅎㅎ

돈까스 7500원

왕돈까스 9000원

생선돈까스 8500원 

이고 메뉴 좀 더 다양했던 걸로 기억해요. 가격이 그렇게 안비싸고 맛있어서 참 좋은 식당 같에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성산동 266-6 | 정광수의돈까스가게
도움말 Daum 지도
  1. 밥짓는사나이 2017.08.06 21:19 신고

    저도 가끔 방문했던곳인데,
    이전하기 전에도 갔었는데 그때도 지상1층이였거든요 ㅋㅋ 지하에서 둘당기는건 그보다 더 전인가보네요 ㅋ 역사가 깊네요 ㅎ

    • Thogson 2017.08.06 21:20 신고

      어머 ㅋㅋㅋㅋ 진짜 오래전이긴해요. 2009년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