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요새 꼬막을 외식으로 하더라구요???? 줄도 엄청 길고.. 꼬막 밖에서 사먹는 거 완전 처음이에요. 엄마가 해주는 거 아시죠. 아무튼 친구 입김에 홍대 접대 다녀왔네요. 가게 명이 카드 결제하기 무섭긴 한데, 아무튼 그게 문제가 아니었어요. 웨이팅이 왜이리 긴건지.. 저는 1시간 기다렸습니다. 이렇게 기다리면 기대가 그만큼 커지겠죠? 맛은... ㅎㅎㅎㅎ 아래 보세요. 

가게가 어두침침해요. 여기 예전에 술집이었는데, 인테리어는 그대로 사용했나봅니다. 테이블도 완전 주점식, 아무튼 꼬막이 이렇게 맛스럽게 깔끔하게 나와요. 하지만 사람이 원체 많은 식당이라, 고객인 나에게 신경 써줄까? 하는 아쉬운 감은 있었어요. 다들 너무 바쁘시고. (나이 먹을 수록, 이왕 돈내는 거 재대로 받자 이런 아집이 생기네요.)

가게 이름이 접대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실질적인 의미는 저번에 우리가 만났던 접때라죠. 카드 명세서에 오해의 소지를 남겨주는 그런 센스!

테이블 세팅 심플해요.

아.... 제 카메라는 DSRL이 아니에요. 전문가도 아니고요. 먹느라 정신없어서 확인도 못했죠. 정말 죄송합니다. 근데 집에서 먹는 꼬막이랑 다르게 정말 이쁘게 나와요. 양념 색도 맛스럽고요. 가운데 소면이 참 군침이 돕니다.

한저름 했는데요. 달고 짜고 매콤하고 자극적인 맛이에요. 꼬막의 비린 맛은 잘 잡혔더라구요. 맛 표현은 딱 이렇게 팩트입니다. 1시간의 기다림에 좀 기대에 못미쳤던. 맛이 없을 순 없는 맛이지만 너무 달고, 너무 짜고, 너무 매콤하고 그런 맛 공감 가실까요.

참 맛있겠쥬? ㅋㅋㅋ 꼬막 사이즈가 딱 저래요. 깔끔하게 먹기 좋은 맛. 사실 조개에 거부감 있으신 분들 있는데, 작아서 바지락 사이즈? 거부감 덜한.

미역국이 참 맛있던, 어쩜 이렇게 잘 끌이시는지, 주방 이모의 비결이 궁금해졌답니다. 사이드 디쉬는 딱 이거 하나입니다.

곱창 볶음밥인데 김치전 같죠?????/ 이건 사진이 잘 나왔네요.

정말 콥장의 쿰쿰한 맛을 잘 살린 곱창 볶음밥이었습니다.

사실 첫끼었고, 곱창 볶음밥은 곱창먹고 먹는 볶음밥보단 살짝 싱거워서 식사로 먹기 좋았던 것 같아요. 꼬막 무침이랑 잘 어울렸던 맛이더라구요. 가격도 저렴하고 6천원 정도.

수요미식회에 나왔다고 하더라구요. 아무튼 홍대 접대의 가격과 메뉴판입니다. 홍대에 놀러오는 고객이 20대인데 가격에 참 괜찮더라구요. 비싸지 않았어요. 사실 술먹으면 좀 다 지도 모르죠.

인스타나 페이스북 공유 이벤트 단 필수 조건은 현금 결제. 이제 가게의 의도가 보이죠. 가게 이름이 접대라는 점과 이벤트 적용 조건을 현금 결제 시에 염두한다는 점, 홍대 접대를 방문하신다면, 팁이라면 팁으로 현금을 준비해서 가시는 게 좋을 듯해요. 

간만에 사람 바글바글한 곳에서 식사했네요. 줄 정말~~길어요. 3개월 후에 방문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8-123 1층 | 접대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