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에 달은 댓글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댓글 확인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살림 똑순이입니다. 오늘 포스팅은 길거리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초록색 자전거 이용방법에 대한 것입니다. 이 서울시 공공 자전거 이름은 따릉이에요. 이름 참 귀엽죠. 세계 유명 도시에 이런 대중적으로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었는데, 이젠 서울에서도 따릉이로 만나 볼 수 있게 되었어요. 참고로, 서울시 정부 주도로 기획된 듯합니다.(뉴욕은 시티뱅크 바이크 천지죠. ㅎㅎ)


 


그래서 제가 1달여간 따릉이를 출퇴근 시간에 이용해 봤는데요. 따릉이 자체만으론 문제가 없지만, 서울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에는 아직도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부분이 많이 있었습니다. 자전거 보호 도로가 몇몇 곳에는 있지만 그렇지 않은 곳이 있었구요. 자전거 보호 도로가 있다 하더라도 버스 노선과 버스 정류장과 겹치는 부분이 많기에, 교통사고 가능성은 다분해 보였습니다. 


저의 경우, 홍제천 변에 조성된 자전거 전용 도로를 이용하기에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었지만 이와 같지 않은 조건의 이용객들은 제약이 많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하지만 따릉이를 이용하면서 밀리는 출퇴근 시간을 단축할 수 있었던 점과 몸이 건강해지는 점은 큰 장점이에요. 따로 다이어트 운동할 필요없어서 너무 좋아요.




따릉이는 가격 또한 저렴한데요. 하루 이용권 1천원입니다. 24간동안 이용가능하며, 자전거 대여 시점에서 1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이용 시간에 대해서 굉장히 어렵게 설명해 놓았더라구요.


모든 따릉이 이용권은 대여 시점에서 1시간동안 이용할 수 있습니다.(프리미엄 이용권은 2시간입니다.)


1. 일일이용권의 경우, 가격은 1천원이며 이용시간은 24시간입니다.


2. 7주일 이용권은 3천원 30일은 5천원 180일은 1만5천원 265일은 3만원입니다.


3. 대여시점 이후 1시간 초과 이용 시, 30분 당 1천원씩 과금됩니다.


이러한 조건들을 사전에 숙지하시어, 이용하시는데 헷갈리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다음은 간편한 따릉이 이용방법인데요. QR 코드를 이용해서 대여를 하시면 훨씬 간편하기에 포스팅해보았습니다.



가장 먼저 따릉이 앱 다운로드: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dki.spb_android&hl=en




1. 따릉이 앱에서 로그인 후의 화면입니다. "대여"를 클릭!


2.QR코드 대여 클릭!




3. 따릉이 바퀴 바로 옆 거치대에 QR코드가 붙어있답니다. 


4. QR코드를 스캔해주세요.


5. 따릉이 정보가 뜹니다. 대여하기를 클릭!

이렇게 신청이 완료되었음을 확인합니다.


6. 대여한 따릉이 모니터에 버튼을 누릅니다.(하트부분을 눌러주세요.)


7. 회원가입하면서 설정한 4자리수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8.모니터 옆의 초록색 잠금 장치를 빼주시면, 끝!



이렇게 잠금 장치를 분리하시교, 안전 운전하시면 된답니다.



아직은 따릉이는 아직 자전거 거치소 망이 완벽하진 않아요. 즉, 강북에서도 광화문 종로 일대를 중심으로만 촘촘하고 강남이나 서울 외곽 구는 아직 없는 곳도 많습니다. 하지만 빠르게 늘어가는 자전거 거치소 망을 보면서 따릉이가 앞으로 대중교통의 역할을 할 수 있는 잠재력도 무시할 순 없겠죠?


실질적으로 강남3구에는 따릉이가 하나도 없습니다. 서울시 정부와 각 구청과 협의를 거친후에 따릉이 거치소를 설치하는 모양인데요. 이 부분에서 강남3구는 진전이 없나 봅니다. 이렇게 편리하고도 친환경적인 따릉이를 정치적인 이유로 도입을 꺼리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기타 서울 구 등은 계속해서 따릉이 거치소 망을 구축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살림 똑순이입니다. 이번에는 이케아 주방 도구/기기 섹션을 포스팅하려고 해요. 이케아가 한국 시장에 등장하면서 세계에서 제일 큰 매장이라고 홍보하곤 했죠. 하지만 주방 도구/기기 섹션은 빠진 채, 매장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오랫동안 이 부분이 없었죠. 사실, 인테리어의 꽃은 키친 아니겠습니까? 


오픈한지 얼마 안됐던 시점에서 주방 도구/기기 부분은 어딨냐고 직원에게 물어봤을 떄, 판매 계획이 없다고 했었거든요. 작년 초였을 겁니다. 그런데 올해 여름부터 주방 도구/기기 부분이 추가되었다고 하네요. 많은 분들이 관련 포스팅을 올려주셔서 관련 정보가 많은데요. 차별화를 위해, 이번 포스팅은 우리가 생소한 주방기기 중심으로 살펴보았습니다. 


사실, 이케아가 유럽에서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에 이케아의 모든 제품이 유럽 스탠다드에 맞춰져 있죠. (그래서 이케아에선 우리가 흔히 쓰는 저가락도 판매하질 않죠) 몇몇 주방 아이템들은 생소하다 못해 어떻게 사용하는지 모를 수 있기에 저와 함께 생소한 아이템도 찾아보고 사용법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셨으면 좋겠습니다.




미리보기용 사진이에요~. 지금 이케아는 연말까지 크리스마스 분위기랍니다. 매장 곳곳에서 크리스마스 아이템을 판촉하고 있더라구요. 저도 여유가 있다면 꾸미고 싶었는데, 따로 설치할 장소도 없어요.ㅋㅋㅋㅋ 



주방기기 조리도구 섹션은 쇼룸이 끝나고 레스토랑을 지나서 바로 맨 처음 코스에 있습니다. 초입에 이런 판톡 유리컵 매대를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사실 그렇게 크지 않더라구요. 브루클린 이케아 갔을 땐 주방 부분이 굉장히 커서 볼 거리가 많았는데, 장소도 많이 할애하지 않고 아이템도 다양하지 않은 느낌이었습니다. 많이 아쉬웠네요.

이케아 일산점이 곧 오픈한다기에 기대를 해볼 요령입니다.



글래스 부분이 이전보다는 다양해 진 것 같습니다. 유리컵, 마니티 잔, 와인잔이 다양하게 디스플레이되어있네요. 솔직히, 다 사고 싶죠. 다 갖추고 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현실에서 얼마나 마티니를 해먹고 샹그리아를 해먹겠습니까? 

체념 또 체념 ㅎㅎ



흔한 유리병도 판매하구 있구요. 심플해서 좋았습니다.



글래스



스파클링 와인잔도 판매를 하고 있네요.



보온 물병이 있더라구요. 하지만 우리 삶에 얼마나 유용한지는 의문이 들었어요. 겨울에도 찬물 먹는데, 굳이.. ㅎㅎ




에스프레소 추출기입니다. 저거 6잔 기준이었나 그랬어요. 생각보다 용량이 많은 걸 판매하더라구요. 추출기 용량 베리에이션을 좀 다양하게 해서 선택권이 많았으면 좋겠더라구요. 누가 6잔씩 뽑아서 먹을까요. ㅎㅎ 1잔 내지 2잔이 딱인데, 혹시 구매하실 분들은 이점 고려하시기 바랍니다. 



디저트 트레이네요. 가정에서 많이 안쓰실 텐데요. 코스트코나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머핀이나 디저트 이것 저것 사오시는데 여기에 담아 놓고 먹으면 더 맛있겠죠. 





에그컵이래요. 귀여워서 찍어봤습니다. 하지만 계란을 일일이 저기에 언져놓는다는 건 참으로 귀찮은 일 같네요. 효용성이 있을지, 사이즈도 굉장히 작기에 용도를 찾기 함든 그릇인 듯합니다.



젖가락은 없어요. 눈을 씻고 찾아봐도. ㅋㅋㅋ




매우 큰 접시입니다. 가정에서 이렇게 큰 접시 사용할 일이없죠. 저희는 사발 문화잖아요. 국담아 먹고. 하지만 서구권은 접시 문화잖아요. 그래서 이렇게 다양한 사이즈 접시를 사용한답니다. 정말 컷어요. 마지막 사진이 사이즈를 가늠할 수 있는 사진입니다.



중간에 크리스마스 장식들도 있네요. 여유로운 삶을 꿈꾼다면. 지금즘 이런거 사서 대형 트리를 만들고 있겠죠. ㅋㅋ 



칼갈이인데 인체공학적이라고 하나요? 핸디하게 만들어진것 같아서 찍어보았습니다. 간편하게 그리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제품인 것같아요.




글라스 잘(jar)도 많이 파네요. 여기다 술 담글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을 거에요. ㅋㅋㅋ

병은 심플해서 어딜 가져놔도 이쁠 것 같습니다.



냄비 모양이 참 특이합니다. 터키를 넣고 오븐에서 슬로우 쿡에 적합한 냄비 같네요. 가정에서는 삼계탕을 이런 냄비에 하면 됄 것 같네요. 사실 동그란 냄비 안에서. 닭모양이 많이 으스러지잖아요. 모양도 유지하면서, 보기 좋게 만들 수 있는 냄비 아닌가 생각이 들었네요. 가격이 아쉽긴한데요.(오만원) 이케아가 주방기기 유해성분 기준이 유럽 스탠다드인데, 그만큼 까다로울 거라고 생각되요. 아이들 생각하면 이케아 제품이 꽤 괜찮은 것 같습니다.



이상하게 생긴 뒤집게네요. 계란말이 할 때나 쓰면 좋을 것 같습니다 . ㅋㅋㅋ

서구권에선 이걸 어디에 쓸까 궁금해지네요. 보통 이케아에서 어떻게 쓰는지 매장 중간중간에 힌트가 있긴한데, 이건 잘.. ㅋㅋ




수란기라고 되어있더라구요. 사실 수란 한번도 성공해본적 없는데요. ㅋㅋ 이걸 한버 써봐야 겠습니다. 물위에 언즈면 알아서 뜨겠죠??? ㅎㅎ



마지막 벽걸이 타입 와인 거치대, 너무 눈에 들어와서 사진에 담아봤습니다.

가격도 착해요.



이렇게 쓰면 된다고 예시되어있는데요. 날로 늘어나는 집안의 술병들. 이렇게 벽에 걸어놓으면 식탁 냉장고 지저분할 일은 없겠네요.



생각보다 아이템이 별로 없어서 아쉬웠던 이케아 광명점 주방 용품 섹션. 다음 일산점 오픈 때에는 멋진 MD를 보여주길 바랄 뿐입니다. 이케아 본사 정책이 워낙 한국 시장에 신경을 안쓰는지라. 너무 기대하긴 글렀네요. 온라인 서비스도 서구 시장에서는 시행하고 있고 몇몇 국가에서 시작한다던데, 이케아 코리아는 아직 매장도 단일 매장이지요. 언른 온라인 매장도 생겨서, 편하게 쇼핑하고 싶네요. 2020년은 넘어야 가능할런지 모르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