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광화문 D타워 수사 갔다왔습니다. 가족끼리 외식 다녀왔는데, 자연별곡 보다 낫다고 해서, 맘에 들었네요. 가격도 이랜드다운 가격 만구천구백원입니다. 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스시 부페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메리트인 뷔페 레스토랑입니다. 덕분에 광화문 디타워도 갔는데, 음식점을 빼곡히 잘해 놨더라구요. 암튼 제가 먹은 것들과 그리고 수사 뷔페 메뉴를 디테일하게 리뷰해봤습니다.

무식하지만, 허기가 져서 수사의 스시들로 배를 먼저 채웠어요. 밥이다 보니 금방 배가 차고, 다른 걸 맛있게 못먹게 되니 그게 아쉬웠네요. 그치만 스시 종류가 정말 많고,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저렇게 한 접시를 가득 담아도 가짓 수가 넘처서 못먹은 것들이 많았어요. 연어랑 새우 스시가 제일 맛있었어요.

샐러드를 항상 먼저 먹어야 된다고, 욕심이 발동했는지 샐러드도 저렇게 한 접시네요. 위 아래로 두 접시하고 나니 제 배가 넉다운이 된 거 있죠. 미련했죠. 뷔페는 역시 조금씩 조금식 여러번 먹어야 해요. 

즉석에서 만들어 주는 함박 스테이크입니다. 간이 살짝 있어서, 술안주였네요.

반으로 가르면 고기가 꽤 두툼합니다. 맛있을 수 밖에 없는 맛이에요. 스테이크 소스에 마요네즈에 가쓰오부시 토핑이면은..

볶음 우동이 맛있더라구요. 프렌치프라이는 롯데리아 양념감자. ㅎㅎ. 연어 구이는 고등어 맛낫어요. 저 직접 만들어 먹는 꼬치는 맛이 별로였어요.

그리고 이 명란 마요밥이 있었는데, 못먹다가 완전 배불러서 먹는데 이건 또 생각나더라구요. 욕심이 많이나서 명란 마요를 많이 뿌렸는데, 너무 짰어요. 욕심 안부리면 더 맛있었을 맛.

밥이 누룽지 수준이라서, 고슬고슬하게 먹을 수 있었고, 명란 마요 소스가 참 맛있었어요.

그리고 마지막 디저트입니다. 디저트를 많이 못먹어서 아쉽네요. 이건 일본 팥빙수 안미츠라고 사진 그대로 만들어 봤어요. 일본에 온 맛 안나요. ㅎㅎ. 녹차 아이스 크림이 맛있었어요.

크림, 팥앙금, 녹차 아이스크림의 조합은 맛있죠. 항상.

이 일본주도 시켜 먹었네요. 9900원이에요. 사이즈 별로 안커요. 팩은 너무 커서, 요 병사이즈 한 잔씩 돌리기 좋아요.

광화문 디타워 처음 와봤는데, 전부 다 식당이더라구요. 하하. 

수사는 4층에 있고요. 줄이 꽤 길었어요. 30분 기다리고 갔네요. 아무래도 합리적인 가격이, 줄을 서게 만드는 요인입니다.

특이한 거는 선결제 시스템이에요. 먼저 계산하고, 번호표를 배정 받으면 알아서 자리 찾아가는 방식. 인건비 절감을 위한 거겠죠. 저렇게 동그란 마패 같은 거 ㅋㅋ를 이용해서 식사 중인지,

식사 완료인지 알려주는 표식입니다. 직원이 일하기 수월하게 해 놓은 것 같아요. 이 정도 협조는 어렵지 않으니까요.

-광화문 디타워 수사 뷔페 메뉴 톺아보기-

냅킨도 챙겨가세요. 그릇 치워 주는 거 빼고, 다 셀프입니다.

스시 간장과 옆에 조그맣게 나타난 와사비입니다.

스노잉치즈 참치롤도 있어요. 새송이 스시는 저한텐 혁신적이었어요. 하하.

연어주먹밥 그리고 그 위에 새우 스시입니다.

타코 와사비 스시, 타마고 스시, 유부 초밥 이렇게 있네요. 유부 초밥은 많이 달아요. 타마고는 딱 적당한 맛.

게맛살 스시, 레드날치알 롤, 가자미 스시입니다. 이건 먹은 기억이 안나네요.

참치 스시는 저런 색이 나는 참치 부위가 있나요? 의심스러워서 맛만 봤네요. 그리고 쇠고기 롤도 먹었고, 장어 스시는 걍 그랬어요.

쇠고기(차돌박이) 초밥, 그리고 여기서고 가지 스시. 혁신적이었어요. 옆엔 장어라기보단 포슬포슬 퍼지는 생선살이 다른 생선 같았어요.

새우 스시입니다. 새우장 스시는 나의 페이포릿 스시. 

연어 스시와 연어 롤이 같이 나란히 있어요. 그리고 스시에 곁들일 절임류들입니다. 저는 생각 절임만 꼭 먹어요. 입가심하고 스시를 많이 먹을 수 있는 비결입니다.

소바입니다. 먹어보질 않았네요.

즉석 우동입니다.

부지런히 만들어 주신답니다..

주방 상태도 깨끗해요. 아무래도 오픈 키친이다보니까 깔끔하고, 보는 재미도 있네요. 사실은 음식 퍼나르기 바빴지만요.하하.

오뎅도 있어요. 홍합나베, 쇠고기야채죽입니다.

텟판 오코노미 함바그에요. 수사의 유일한 즉석 요리입니다. 뜨겁게 먹을 수 있어요.

커피, 음료, 탄산 음료도 있어요.

수사의 디저트 바입니다. 초코 카스테라랑, 안미츠 만들 수 있는 크림과 팥앙금, 토핑 등등.

아이스크림은 녹차 맛과 바닐라 맛입니다. 녹차 맛이 꽤 맛있어요.

과일 디저트(아이스 홍시, 파인애플 슬라이드, 냉동 패션후르츠) 그리고 에이드입니다.

다른 한편에, 연어 야키니쿠와 텟판 야키토리에요. 야키토리는 안머어봤네요. 연어 야키니쿠는 연어 구이에 데리야키 소스 바른 맛.

꼬치에요. 맛보다 만들어 먹는 맛.

카라아게입니다. 걍 치킨, 그리고 교자프라이인데 고향만두 튀김 버전. 분식집 튀김 오버랩됩니다.

간바리 오또상, 아까 그 일본주입니다.

반대편에 볶음밥, 볶음우동, 프렌치프라이입니다. 맛있어요.

샐러드 바입니다. 이랜드 뷔페는 샐러드가 맛있어요.

명란 마요 덮밥을 만들 수 있는 코너입니다. 명란 마요는 욕심부리면 너무 짜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청진동 246 광화문D타워 4층 | 수사 광화문점
도움말 Daum 지도
  1. peterjun 2017.12.18 00:41 신고

    와..... 가격대비 무척이나 훌륭한 것 같네요.
    어딘가 한참 생각하다가 뒷부분 사진보고 알았네요.
    저도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 ^^

    • Thogson 2017.12.19 01:43 신고

      가보시면 만족하실 거에요. 스시보다 사이드메뉴가 다양하고 맛나요.

  2. 공수래공수거 2017.12.18 08:02 신고

    한번 가 볼만하네요
    부페는 전략적으로 잘 먹어야 되겠더군요^^

    • Thogson 2017.12.19 01:44 신고

      전략적이어야 한답니다. 허기가 지면 페이스 무너져요. 저처럼 ㅠㅠ

안녕하세요. 살림 똑순입니다. 먹신의 부름을 받잡고, 무리한리필 털었네요. 홍대 샤브샤브 뷔페, 로운 샤브에서 먹부림의 행적 짚어보겠습니다. 긴 말이 필요할까요? 

맛있겠죠?

로운 샤브의 가격과 메뉴입니다. 오늘 집중할 것은 "소고기 무한 샤브"입니다. 이름 참 이쁘지요?

바쁜 시간에 가면, 사실 웨이팅이 좀 있어요.

테이블에 바로 앉아마자, 이렇게 친절하게 샤브샤브 먹는 방법을 알려주시네요. 하지만  대충봤네요. 소고기만 먹을 거기 때문에요. 제가 중점적으로 봤던건, 로운샤브에서 육수를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인데요. 기본적인 담백한 맑은 육수에 "얼큰 짬뽕육수, 감칠맛 스키야키 육수"가 추가되었다는 점입니다. 3가지 중에서 1가지를 선택했다고 그 육수만 먹는 게 아니라, 언제든지 육수를 바꿀 수 있다고 하네요. 정말 친절하죠? 그치만 아르바이트생 분들이 힘들 것 같더라구요.

첫번째로, 담백한 맑은 육수를 대령시켰답니다. 샤브샤브는 이 육수에 먹어야 진정한 맛이지요.

이번 시즌에 나온 유부주머니 샤브도 챙겨주시네요. 맛은 정말 실망적. 보기 좋이라고 넣어주신 것 같아요. 정말 맛없었어요.

보기 좋게 연출해보았답니다? 사실 샤브샤브 먹다보면, 쇠고기 잔여물에, 엉망진창이 되지요. 그래도 샤브샤브만의 뜨거운 국물에 바로 꺼내 먹는 맛은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맛이랍니다. 그래서 5접시가 되고 10접시가 넘어버렸네요.

소스 종류가 정말 다양한데요. 그 중에 꼽자면, 칠리, 폰즈(간장 색), 땅콩 소스, 참깨 소스 이렇게 4가지랍니다. 하하 그 중에서도 참깨 소스가 제일 제 입맛엔 맞는 것 같아요.

불조절도 자유롭게 할 수 있답니다. 샤브샤브를 먹다가 끊기면 화가 나기도 하는데요. 특히 냉동 고기나, 채소류를 와장창 넣게 돼면, 끓던 육수가 수그러 들죠. 이때 저 버튼을 마구 눌러준답니다. 하하

염치 불구하고 시킨, 얼큰 짬뽕육수랍니다. 하지만 국물을 떠먹어 본 순간, 짬봉의 맛에 못미치는 밍밍, 밍숭맹숭, 숭숭한 맛. 몇가지 재료를 더 첨가해야 할 것 같아요!

이렇게 해산물도 준비하고요. 오징어와, 홍합이 있답니다. 이미 익힌 재료들이에요.

얼큰이 양념장과 다진 마늘을 넣어서, 얼큰 짬뽕 육수에 맛을 더 했답니다. 이로서 진정한 입맛을 찾았네요. 여기서 끓이면 끓일수록, 해산물에서 나오는 감칠 맛과 소고기 육즙이 녹아 들면서 점점 더 깊은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소고기 샤브보다 국물이 맛있었어요!

구미가 당기시죠? 이것만 보고 또 로운 샤브가 또 가고 싶어졌습니다. 홍대에 젊은 사람이 정말 많은데, 로운 샤브에는 남녀노소 많이 오시더라구요. 거의 모든 사람의 입맛을 사로 잡을 맛이랍니다.

정말 너무 많이 먹었는데, 디저트 배는 따로 있는 걸 증명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사실, 소고기 15접시 가까이 먹었거든요. 물론 다른 사이드 메뉴는 언급을 안했고, 샤브 채소도 꼭 먹었답니다. 고기만 먹는 편식은 노! 아참. 로운 샤브에 딸기 시즌 신 디저트 메뉴들을 선보였는데, 첫번쨰가 바로 위의 딸기 빙수입니다. 그리고 인절미 아이스크림의 토핑이에요. 이랜드 뷔페 레스토랑의 아이스크림은 좋은 아이스크림은 아닌 거 같은데 이상하니 맛은 좋더라구요. 인절미 아이스크림이 참 맛났습니다. 딸기 빙수 맛도 궁금하시다구요? 이건 걍 그랬네요.

딸기 신 디저트 메뉴인 딸기 스무디와, 딸기 치즈 케익입니다. 이 두가지는 정말 맛있었어요. 특히 저는 딸기 스무디가 맛있더라구요. 딸기 바나나 스무디 맛이 나는데, 딸기 향이 넘 강렬했던 스무디였습니다. 딸기 씨도 알알이 씹히는 것이 정말 풍부한 딸기 맛과 향이 났었어요. 나름 퀄리티 느껴져서 이거 하난 추천하고 싶네요. 딸기 케익도 맛있었어요.

그리고 떡 와플, 이건 만들어 먹는게 개떡같이 힘들지만,  따끈해진 말랑 떡에, 콩고물, 조청, 건포도, 땅콩 고명을 얹어 먹었는데, 너무 맛있어서, 4개 다먹었네요. 저거 다 먹었어요. 보기 좋으라고 4개 깔 맞춤하고, 다 먹을 생각은 없었는데, 다들어 가더라구요. ㅎㅎ

-로운샤브 뷔페 톺아보기-

너무 제가 먹은 것만 보여드린 것 같네요. 여기서부턴, 로운샤브 뷔페 메뉴들 보여드릴게요.

디저트 과일 류입니다. 패션 후르츠, 파인애플, 황도가 있네요. 청보도 젤리와 청포드 음료가 추가되었어요. 맛보았는데, 누구나 공감하실 청량한 청포도 맛이었습니다.

샤브샤브에 빠져선 안됄 채소입니다. 청경채, 숙주, 배추 숙주, 단호박입니다.

또 샤브샤브에 빠져선 안됄 버섯입니다. 새송이, 팽이, 느타리, 당면, 우동면, 손칼국수가 있네요.

정말 다양한 샤브샤브 소스들이 있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참깨 소스기 맛났답니다.

부페의 콜드 푸드입니다. 동치미(동치미 맛있어요. 할머니 맛) 얼갈이 김치 쫄면, 샐러드 머시기들과 청포묵 샐러드도 있네요.

웜 푸드 존에 있는 즉석 조리 메뉴들입니다. 샤브샤브 먹기 바빠서 손 잘 안됐지만, 팟타이도 있고 팟타이 맛있었답니다. 어린이들이 좋아할만한 치킨과 볶음밥이 있어요.

월남쌈 코너입니다. 샤브샤브와 월남쌈은 뗄 수 없는 친구이지요.

안그래도 과식인데 더 과식을 유발하는 디저트 코너, 떡 와플의 말랑말랑 식감이 좋았습니다.

딸기 시즌의 신 메뉴 딸기 수무디입니다. 정말 맛있었어요.

옥수수 죽과 밥통

죽을 만들어 먹을 수 있게 재료도 있구요.

딸기 치즈 케익은 정말 맛있었답니다.

딸기 빙수는 좀 초라했어요.

로운 샤브의 원산지 표시입니다. 뭐든 미리 확인하고 먹으면, 양이 될 것 같아요. 혹시라도 알러지 문제가 있으시다면, 확인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당시에는 배가 불러 더 이상 못먹을 것 같았단 순간이 조금 지나니, 더 먹고 올 걸이라는 후회가 남았답니다. 여러분도, 이렇게 밀려오는 후회의 순간을 조금이라도 줄이시기 위해, 순간을 다하는 먹순이 먹돌이다 되시길 바랄게요. 부페는 행복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