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태국에는 사계절이 있대요. hot, hot hot, hot hot hot, hot hot hot hot hot이라네요. 태국 생각난 김에 이태원 까올리 포차나 땡겨줬답니다. 간만에 갔는데, 맛있는 건 여전하네요.  여긴 웨이팅 기본인데, 웬일로 논스톱으로 들어갔네요. 하하.

정말 성의 없는 까올리 포차나의 메뉴판입니다. 하지만 왜 이렇게 정감이 갈까요. 현지에서 먹는다면, 저기서 0하나 빼주면 돼겠죠? ㅎㅎ

현지에서 공수해온 숟가락 포크 그리고 물잔과 물 주전자, 앞접시 등 현지스러움을 분위기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꼼꼼함을 보여줍니다.

까올리 포차나의 4가지 소스, 뚜껑여는 순간 톡쏘는 액젓향은 사실 좀 적응안됐어요. 진짜 오랜만에 갔거든요. 근데 저 피쉬소스를 볶음밥에 같이 넣어 먹으면 더 맛있답니다.

첫번째 메뉴, 사실 쌀국수가 땡겨서 갔답니다. 얘의 이름은 바미 까올리! 다른 포 집들은 문을 닫았고, 간만에 까올리 포차나 가게 되었네요. 하지만 실망시키지 않는 맛. 오히려, 베트남 쌀국수보다 좋았던 맛이에요. 왜냐하면, 얼큰하게 깊은 맛이 났거든요.

저렇게 넙적한 잎이 고수란거 알고 계신가요? 고수 향이 났어요. 미나리 같은 생긴 고수만 고수향이 나는 것이 아니었답니다.

바미 까올리를 앞접시에 담아보니 넓적한 면을 썼더라구요. 넓적한 면의 식감도 좋았어요. 전 사실 넓적한 면이 더 좋아요. 도삭면 같은 거요.

쏨땀입니다! 정말 태국 음식 중에서 제일 맛있는 녀석이에요. 새콤한 피쉬소스에 땅콩 토마토 파파야 샐러드에요. 까올리 포차나에서 쉽게 먹을 수 없었어요. 항상 가면 파파야가 다떨어졌다구... 현지가면 진짜 껌값으로 사먹을 수 있어서, 항상 먹었던 것 같아요. 쏨땀은 까올리 포차나가 현지랑 제일 비슷해요.

팟 카파오무에요. 태국의 소고기 볶음밥, 태국향 별로 안나고, 딱 우리 쇠고기 볶음밥하고 비슷해요. 안남미랑 같이 먹어서 더 좋았어요. 소고기 국물없는 다소 퍽퍽한 볶음밥입니다. 다음에 얜 안시킬거에요.ㅎㅎ 맛없다기 보다는 특색이 없었답니다.

벌써 여름 분위기네요. 해가 떨어져야 비로소 숨 쉴 것만 같은, 저녁에 태국음식 전문점 까올리 포차나 가서 여름 분위기 내는 건 어떨 까요? 홍대점이 그나마 사람 적다는 소문이 있네요. 경리단에 있는 까올리는 좀 웨이팅이....ㅎㄷㄷ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2동 |
도움말 Daum 지도
  1. 와사비 2017.05.03 19:30 신고

    와..저 쏨땀 진짜좋아하는데 !!!!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뉴욕 할랄 가이즈가 이태원에 오픈했다네요. (치폴레나 들어올 것이지. ㅎㅎ) 아무튼 환영입니다. 가격 빼고요. 가끔식 아메리카 음식도 먹어줘야 겠줭? 뉴욕에 널린 길거리 음식이지만, 이태원에선 조금 비싼 가격으로 만나봅니다. 가게 안도 외국분들이 능숙한 한국어로 손님을 맞아 주시고, 잠깐이 나마 외국물 먹고 왔네요.

일단 시킨 자이로(양고기) 플레터와 치킨 플레터입니다. 왼쪽이 뉴욕사이즈(응?) 오른쪽이 레귤러 사이즈입니다. 식탐의 탐욕을 이기지 못하고 뉴욕 스타일고 질렀습니다.

집에서도 만들 수 있을 거 같은 모습, 보이는 그대로 양상추, 토마토, 양고기, 노란밥, 소스 뿌려주시면 될 것 같답니다.

이쪽은 핫소스는 조금 뿌렸어요. 근데 안뿌리면 진짜 느끼해요. 느끼한 맛이 확옵니다.

좀 뒤적거려야 제맛이지요. 신기하게도 노란색 안남미 볶음밥이 등장합니다. 양고기 특유의 향도 적당했고,저 하얀 양념이 따로 노는 재료를  합쳐주는 역할을 한답니다. 그리고 하얀 소스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게 핫소스고요. 밸런스가 맞답니다. 양고기는 살짝 짰어요.

치킨 플레터입니다. 익숙한 재료이기에 처음 드시는 분에게 적합할 것 같습니다. 핫소스 양이 적어서, 달달한 고소한 맛이 강했습니다.

이렇게 중동스타일 빵에 쌈을 싸서? 병아로 콩도 들어있었네요.

프렌치 프라이가 맛있었어요. 짬짤하게 간되어 있고, 도톰한 프렌치 프라이에 넉넉히 넣어 주신답니다.

이태원 역 근처라 어디에서도 보이는 할랄 가이즈입니다. (위치정보는 아래.)

2층으로 올라가시면 이태원 중심부가 훤히 보이는 자리에서 식사를 할 수 있어요.

푸드 플라이와 배민과 배달 콜라보네요. 하지만 서비스 지역이 광범위하지 않아서.(몇 년째 서울 전역도 못하고 있는거니!)

뉴욕 분위기 나나요? ㅎㅎ 빨간 노랑의 원색적인 인테리어.

코스트코 같은 메뉴 간판들. 처음 보면 혼란스러우실 겁니다. 주문 방식도 국내와 조금은 다르니까요. 먼저 자기가 시킬 플레터 or 샌드위치/고기 메뉴/사이즈 차례로 정하고 계산은 나중에한 방식이랍니다.

중간에 야채 넣어주는데, 뭘 넣고 안넣고를 얘기해야하는데 걍 스킵하시는 점원분 ㅎㅎ. 신기한 노란밥을 넣어주고 계시네요.

소스와 토핑(은 300원씩 추가)였고, 담당 점원 분과 의사소통이 안돼서 힘들었네요.

깔끔한 주방, 오픈되어 있기에 믿을 수 있을 정도 입니다.

할랄가이즈의 비즈니스 아워(영업시간)

다소 심플한 메뉴 구성입니다. 샌드위치로 할건지, 플레터로 할건지 먼저 정하시고, 사이즈(스몰/레귤러/뉴욕)으로 하시면 돼요. 고기메뉴는 치킨과 양고기, 그리고 둘다 Falafel은 뭐죠? 아 베지테리언을 위한 콩으로 만든 고로케네요. 사이드 디쉬와 음료 가격 좀 살짝 있죠. 

뉴욕 사이즈는 좀 많은 거같에요. 끝까지 먹으니까 진짜 위가 꽉차던, 배가 넘 부를 정도입니다. 레귤러가 딱 적당하겠네요.

  1. 밥짓는사나이 2017.04.21 13:27 신고

    뭔가 터키 그리스 음식 느낌이 물씬나서ㅠㅋ 더욱 맛있어보여요오 ㅎㅎ가봐여겠네요ㅋㅋ

    • Thogson 2017.04.21 13:29 신고

      맞아요. 이쪽 지방 음식이 비슷비슷해요. 조리법이 간단해서 더 건강한 느낌도 있고..

  2. 보리🍻 2017.04.21 22:23 신고

    호기심돋는 음식들이네요...!!
    전 정말 음식에 호기심이많아서.... 궁금하네요!!

  3. GeniusJW 2017.04.22 13:13 신고

    ㅎㅎ~
    모양만 봐도 제가 좋아할 만한 스타일이네요.
    고기 들어가면 무조건 OK!!ㅋ
    나중에 한 번 가보고 싶습니다.

  4. 밓쿠티 2017.04.23 09:37 신고

    오 신기하네요 ㅋㅋㅋㅋ혹시 할랄푸드인건가요??역시 이태원은 이런 음식점이 가장 먼저 문을 여는 곳이군요 ㅋㅋㅋㅋㅋ

    • Thogson 2017.04.25 11:00 신고

      넹 할랄 푸드랍니다. 할랄 고기가 더 맛있다는 소문이이ㅛ어요

  5. Deborah 2017.04.24 11:10 신고

    보기만해도 군침이 도는데요

    • Thogson 2017.04.25 11:00 신고

      저도 또 먹고 싶네요. ㅎㅎ 질리지 않는 맛입니다.

  6. 4월의라라 2017.04.24 22:58 신고

    음식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

    • Thogson 2017.04.25 11:01 신고

      맛있게 보이니 다행이네요. 보정을 하나도 난해서ㅜㅋㅋㅋ

  7. 이젠모든것이~! 2017.11.04 18:32 신고

    타코같이 생겼네요 ^^ 정말 맛나보여요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오늘 베지테리언 레스토랑 갔어요. 이번이 두번재 방문이네요. 채식주의에 대해, 굳이? 라는 의문을 주실 수 있지만, 일반인들도 가끔은 디톡싱 개념으로 식사를 하셔도 좋을 것 같에요. 채식을 하면 피부가 좋아진다는 설은 부정하기 어렵죠.(웃음) 방문한 날은, 눈이 무지무지 오던 주말이었네요. 같이 방문한 친구도 워낙 비건에 대해 관심이 많아서, 같이 갔습니다. 심지어 비건 크림파스타, 비건 사우어 크림도 만들어 먹더라구요. 나중에 리시피도 공유해드릴게요. 

사실, 플랜트, 이 식당은 아늑한 맛이 있어요. 이태원 번화가에서도 먼 위치에 있고. 아늑한 주방이 있는데, 주방은 찍지 말아달라고 하시더라구요. 여기 주방이 많이 이국적이어서 참 볼거리인데, 관심있으신 분은 직접 눈에 담으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기타 운영 시간과 메뉴는 플렌트 공식 홈페이지를 링크하겠습니다. (포스팅 아래 참조)

단독주택 차고 혹은 창고를 개조해서 만든 듯한 플랜트, 아늑한 맛이있습니다. 이런 자연주의에 입각한 유리병의 활용이 포인트입니다. 다시 한번 우리가 살고 있는 장소에 대한 소중함과 보존의 의무를 떠오르게 하네요.

플랜트의 차이티라떼로, 추위 듸집어지는 날씨로부터 몸을 데웁니다.

이번에도 부리또 보울을 시켜먹었네요. 사실 미국화된 멕시칸 음식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데, 여기 사장님이 완전 미국분들이시라서, 완전 미국 맛입니다. 사실 국내 멕시칸 프렌차즈가 워낙 현지화를 많이 해서, 멕시칸 퀴진 고유 맛이 안나더라구요. 아니면 너무 패스트 푸드. 플렌트 부리또 보울은 건강하면서 맛도 챙길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렌틸 콩과 강황 밥 비건 치즈, 레드 살사, 피클드 레디쉬, 고수, 옥수수로 어우러진 부리또 보울을 흡입했네요.

이렇게 강황을 이용해서 노란밥 그리고 렌틸 콩이 주 재료입니다. 채식주의 식단에서 놓치기 쉬운 단백질을 렌틸 콩을 통해서 섭취할 수 있게 해줬습니다. 이 한 그릇먹고 양이 차겠어 하지만, 양이 은근히 많답니다.

이색적이었던 비건 치즈입니다. 색다른 풍미를 더 해주더라구요. 코코넛 맛이 나면서, 이국적인 음식을 먹는다는 인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케일 바질 페스토 파스타입니다. 저는 여기서 왜 새우 맛이 낫죠? 새우의 감칠맛이 나서, 좀 의아했습니다. 이거 양이 은근히 많습니다.  케일 바질 페스토 파스타 위에 비건 치즈와 피클드 레디쉬로 토핑이 되어있네요. 간간히 가지도 있습니다.

페스토 맛에서 감칠 맛이 많이 나서, 페스토 재료가 궁금해지긴 하더라구요. 아지노모토를 쓰셨나요? (웃음) 아지노모토가 동물성은 아닌 걸로 알고 있습니다. 채식주의자 분들이야 워낙 신념이 강하신 분들이라 믿고 먹을 수 있는 거겠지요. 

플렌트의 아늑한 인테리어와 소품들입니다.

이 날 눈이 참 많이 왔네요. 사진이 이쁘게 나오기도 했고, 얼굴 분간이 안가기에 무보정으로 올립니다. (문제 시, 수정 가능하니 문의주세요.)

참으로 든든한 한 끼였습니다. 채식주의를 하는 이유는 단순히 내 배를 채우는 느낌보다, 제가 채식 메뉴를 먹음으로써, 어느 한 생명을 구했을지 모른다는, 내가 살고 있는 곳의 환경에 어쩌면 기여했다는 생각이 드는 느낌을 받을 수 있어서, 가치있는 한끼였습니다. 개인적으로도 몸이 디톡싱했다고 생각해요. 왜냐면 속이 더부룩함이 없고, 편안하거든요. 뭐 이런 효과를 보려면, 매끼니 채식을 해야겠지만요. (웃음) 여러분도 가치있는 한끼 어떠신지요? 


PLANT MENU & BUSINESS HOUR:

http://www.plantcafeseoul.com/menus


  1. GeniusJW 2017.01.26 15:27 신고

    가벼운 아침이 될 것 같은 메뉴네요~^^

  2. 공인모c 2017.01.26 16:01 신고

    너무 맛있어보여용~~

  3. 공인모스탭 2017.01.26 16:46 신고

    건강에 굉쟝히 좋을거같아요~
    진짜 노~란게 색이 너무 이쁘네요!

  4. 줌마토깽 2017.01.30 11:24 신고

    보기만해두
    건강해보이는 느낌이네요
    한번 방문해보고싶네요

  5. 생명존중 2017.11.25 21:56 신고

    저도 동물들이 불쌍해서 채식한지 삼십오년째네요ㆍ우리나라도 채식주의자를 위한 음식과 식당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ㆍ

석천언니 팬인데요. 석천언니 latest edition, 마이 373입니다.


위치에요. 츄러스 골목에서 쭉들어가시면 마루쿠 식당앞!


(미리보기용^^)



음식이 나오기전 이렇게 호텔에서나 볼 수 있는 물에 뿔리는 수건이 나온답니다.

언니의 센스 1.



그리고 식기가 너무 예뻐요. 무난한 디자인이지만 갖고 싶게 만드는 아이템입니다.

역시 언니의 센스 2.



니가 섭스로 줬던 프라이드 할라피뇨, 할리피뇨인데 안뱁고 완전 크리스피

맥주가 생각나게 하는 마법



드디어 나왔습니다.


죄측이 소야 비프, 우측이 허브 쉬림프입니다.


소야 비프는 타코 라이스가 좀 있어요, 허브 쉬림프는 온니 단백질 + 야채

먹어도 살안찌는 부담없는 맛


그리고 소야 비프에 토핑된 과카몰리가 좀 색달라서 무슨 맛인지 공유해주시면 ㄳ할 것 같아요. 굉장히 친숙한 맛있는 맛인데, 뭐인지 궁금한 맛


석천 언니의 음식 기획력은 최고. ㅎㅎ

저 야채와 고기/새우 조합에 포인트인 맛이 숨어있어요, 그거 찾으면서 먹는 치폴레였습니다. 찾아보세요~ ㅋ



다른 각도에서 찰칵! ㅋ



좀 근접해서 찰칵!ㅋ



소야 비프입니다. 고기가 정말 크고 먹읍직스럽죠.



소야 비프에 토핑된 쿠아카몰리, 마이 373만의 독특한 맛이있답니다.



치폴레 혹은 부리또 보울에 빠질 수 없는 콩!



두번째는 허브 쉬림프, 얘는 좀 매운 맛이 강하더라구요.



보이시죠, 재료에 아낌이 없군요, 새우새우, 고기에서 맛보던 불맛이 나서 새로웠던 그릴 새우였습니다.



치폴레에 빠지면 안돼는 레터스, 수퍼 신선코너가 떠오르는 맛!



병아리 콩이라고 확신하지만, 마카다미아인지 모르겠던 콩.



클리어! 근데 그릇이 너무 이쁘네요. 가지고 싶었던.

마이 373 테이블 의자 인테리어 식기 하나하나가 개성이 있고 가지고 싶은 아이템들이었답니다.~


유일한 메뉴판 사진인데 짤라먹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가격데 만2천원~2만원 안쪽 선이에요.

비싸지도 싸지도 않은 적당하게 부담없이 분위기 즐길 수 있는 가격대였습니다.



총평:

그의 맛과 인테리어 노하우가 듬뿍 담긴, 맛뿐만 아니라 레스토랑 운영 노하우까지 함께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
또 가고 싶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373 | 마이에스엔터테인먼트마이373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