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도쿄 여행 다녀오면서, 호텔 선라이트 신주쿠에서 묵었습니다. 평이 워낙 가성비 좋은 호텔로 나오더라구요. 저도 묶으면서 그렇게 느꼈습니다. 위치나 룸 컨디션, 가격, 조식 다 괜찮더라구요.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예약은 세미 더블 금연 방으로 예약했습니다. 많이 좁을 까봐 걱정했는데, 지낼만한 크기더라구요. 침대 사이즈가 세미 더블이라 많이 작진 않을까 했는데, 부족하지 않더라구요.

 침대 옆에는 책상 겸 테이블이 있어요. 안내서, 티슈, 메모지, 펜 그리고 전화기가 비치되었네요. 이 쪽에 콘센트가 있어서 휴대폰 충전기 이용하기 좋았습니다.
침대 상태는 깔끔합니다. 위에 유카타와 무릎 베게가 있어서, 여행자에 대한 배려가 엿보입니다.
 침대 밑 쪽에 미니 냉장고가 있고, 그 위에 헤어드라이기와 커피 포트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티비도 걸려있습니다. 파나소닉이고 일본 채널만 나옵니다.
 벽에 옷걸이와 거울이 걸려 있어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창이 옆에 이렇게 은은한 조명이 있고, 안쪽 창문은 창호지 느낌나는 미닫이 창문입니다.
 외부 창문입니다. 
 침대에 누워서 천장을 찍어보았어요. 공간감을 느껴드리고 싶은데, 작은 공간이지만 답답하진 않았어요. 정말 딱 필요한 공간만 있었어요.
에어컨디셔너 컨트롤러 입니다. 냉난방 다 이걸로 할거에요. 
현관입니다. 문도 뭔가 좁은 느낌. 그리고 옷걸이.
실내화가 있어요.  
호텔 선라이트 신주쿠의 세미 더블 화장실입니다. 딱 일본 화장실이네요. 플라스틱 재질로 마감되어 있고, 깔끔합니다. 좁은 공간에 세면대 욕조까지 옹기종기네요. 


샤워는 욕조 안에서 할 수 있게끔 되어 있습니다. 샤워 커튼이 좀 걸리적 거리긴 했어요. 
수건도 비치되어 있고, 넉넉하게 있습니다. 2박 묵었는데, 청소해주시면서 새걸로 갈아주시더라구요. 
변기 이용 사항까지 한국어로도 제공해 놓았네요. 너무 디테일해서 유난스럽기도.
욕조는 뭔가 작은 느낌이죠? 아래는 발수건을 걸어 놨답니다. 
샤워 호스입니다. 
화장지도 이렇게 깔끔하게 세팅되어 있습니다. 
샤워 용품은 샴푸, 린스, 바디워시로 비치되어 있고 어메너티는 기본적인 칫솔 치약, 면봉, 헤어캡 정도가 있었어요. 


문고리가 뭔가 귀여웠어요. 나름 잠금 기능도 있고.
호텔 선라이트 신주쿠 프론트와 로비입니다.  
조식권 4장 받았어요. 이틀치 한꺼번에 받았고 조식 시간은 7:00~9:00분 (~10:30분/일요일) 이었습니다. 호텔 중계사이트에서 투숙 마지막날엔 조식 제공안한다고 나와있는데, 말도 안되고 실제로 조식 제공되었습니다. 


조식은 호텔 선라이트 신주쿠 본관 옆 별관 1층에 있는 Floret 레스토랑입니다.  

Floret으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오래됐지만 깔금합니다.
1일차에 먹은 조식입니다. 특이하게 식판에 담아서 먹어요. 여기서 제일 맛있었던 건 스크램블 에그. 천상의 맛, 어찌나 부드럽고 간이 딱인지. 다른 건 좀 짠 맛이 있어요. 저 가운데 빵은 치즈를 녹인 참치 샌드위치에요. 저렇게 하니까 특별했습니다.


2일차에는 속이 껄그러워서 밥으로 먹었어요. 일본 밥 식감이 좋긴 좋더라구요. 미소시루가 참 짬조름한게 맛있었어요. 다른 것들 좀 짠 맛있고, 계란말이는 단맛이 나요. 한 입만 먹고. ㅎㅎ
조식인데 한판 먹기 아쉬워서 두판째 달렸네요. 빵이 생각보다 맛안나서 좀 실망. 이번 일본 여행에선 빵 먹고 감격스러웠던 순간이 없네요. 하하.

-Floret 조식 뷔페 메뉴 보기-
따뜻한 일본차를 마실 수 있는 컵과 주스 류를 담을 수 있는 유리컵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드링크 류입니다. 우롱차일 것 같아요. 나머진 자몽, 오렌지 주스, 우유입니다.
씨리얼과 커피 코너입니다.
커피랑 홍차 티백도 있네요.(칼리타 ㅋㅋ)

바로 맞은 편에 밥솥이에요. 식감 좋은 밥.
흰 죽(오카유)도 있고(하얀 밥솥), 그 옆에 미소 장국입니다. 짭잘한 게 맛났던.
포크와 나이프입니다.
숟가락과 젓가락도 있고요. 숟가락은 우리가 쓰는 쇠숟가락이 아니라 저런 숟가락입니다.
인스턴트 미소장국과 계란말이, 해조류 무침 등입니다.

1일차에는 연어 구이가 나왔지만 다음 날엔 고등어 구이였어요. 옆엔 야채 볶음 같은 것.
조식의 꽃 소세지와 스크램블 에그입니다. 그리고 감자튀김입니다. 화질이.. 동영상으로 찍고 캡쳐를 하니 이렇네요.
샐러드입니다. 드레싱은 일본식 드레싱이랑 프렌치 스타일로 하나씩 있었어요.
감자 샐러드, 잡채 같은 면 무침, 과일, 요거트입니다.
프렌치 도스트도 있고요. 아까 먹은 치즈 츠나마요산도는 원래 저 빈 그릇에 있었어요. 아래에는 슈가파우더랑 시럽이 있어요.

빵입니다. 화질이 아쉽네요. 빵 맛은 감격스럽지 않은 맛. 평범.
토스트기도 찍어보았어요.
그 위에 버터, 쨈이랑 잼스푼입니다.
무슨 말인지 몰라요. 근데 조식 전반적으로 퀄리티 좋았고 맛 있었어요. 조식이 중요하시다면 여기 추천입니다.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입니다. 일본 맛있는 수제 버거집 프레쉬니스 버거에서 아보카도 버거 먹었네요. 정말 맛있었어요. 사실 일본 현지식이 입에 이번 여행에선 유독 안맞아서(짠짠짠 맛) 양식 위주로 먹어버렸네요. 하하. 프레쉬니스 버거 일본 전역에 있는 수제버거 프렌차이즈입니다. 맛있더라구요. 만인이 좋아할 아보카도 버거 리뷰 보시죠.
 먼저 버거부터 보여드려야겠지요? 아보카도가 온전히 들어있는 버거입니다.
 나 아보카도야 하는 모양새가 각을 정말 잘 잡았어요. 아보카도가 잘 뭉게질 텐데 말이죠.
 페티도 꽤 두꺼워요. 실제로 한입하면 고기 기름맛, 아보카도 기름맛만 나는 삼삼한 맛입니다. 하지만 그 맛에 아보카도 버거를 먹는 거죠.

 전 정말 맛있었어요. 가격도 국내 수제 버거보단 솔직히 싸요. 소스가 거의 없어서 삼삼해요. 그 덕분에 패티의 육향과 아보카도의 고소한 맛이 훨씬 도드라져서 좋았던 맛이었어요.

 소프트 드링크에서 제로 콜라 시켰어요. G 사이즈라서 자이언트나 그란데인 줄 알았는데, 일본 특유의 다운 사이징. 좀 짜증 낫던. 일단 음료수 먼저 제공되었답니다.

방금 만든 김이 모락모락 나는 아보카도 버거와 감자 튀김이 나왔습니다. 
 감자튀김 양이 좀 있어요. 
 두꺼워서 그런지 너무 뜨거워서, 바로 막 튀겨준 감자튀김이라서, 고맙긴한데 입 천장이..
 맛은 있죠. 속은 부드러운 감자랍니다. 이것도 젤 큰 사이즈인데, 그렇게 크진 않아요. 
아보카도 단품 580엔, 감튀 에루사이즈 330엔 콜라제로 290엔나왔습니다. (세트 메뉴는 없었어요.)
 가게 느낌 요런 초록초록하고 프레쉬니스 버거 간판있으면 들어가시면 됩니다. 일본 음식에 너무 지치시면, 이런 외국 음식도 즐기시는 게 좋겠죠?(일본 음식에 실망하실 수 도 있잖아요.)

사장님과 조우, 그리고 주문을 먼저하고 주문한 메뉴를 가져다 주신답니다.
 신주쿠 니쵸메 근처에 있는 점포로 갔는데 요렇게 노천 테이블이 있어서 여기서 먹었어요.
네기미소바가래요. 파랑 미소들어간 버거, 노땡스. 
카운터에 있는 가격표입니다. 클릭 확대 가능합니다.
 테이블에 붙어 있는 메뉴와 가격표입니다. 클릭 확대 가능합니다.

위치정보(도쿄에 널렸어요 사실 근처 가까운데 가면 됍니다.):


이태원 대로에, 일본 저렴이 면집이 생겼네요. 일본에 가면 소바 진짜 싸게 팔잖아요. 텐푸라 소바를 그렇게 맛있게 먹었던 추억이 있어서 가봤어요. ㅠㅠ. 학생 시절 돈이 있나요. 싸면 맛있는거죠. 그리고 24시간 한다니, 이태원 죽순이 죽돌이님들 참고하시길 바래요. 후지야마 소바입니다.

입구부터 일본식이야라고 하네요. 서울 땅 한복판에 왜색 짙은 가게라니요. 꼰대 같은 마음이 들지만, 우린 글로벌 시대에 태어났으니까요하고 들어갑니다.

사실 들어가기 전에, 자판기로 식권(영수증) 주문을 하면 됍니다. 메뉴판이 저렇게 생겼어요. 선명하질 못해서 죄송해요. 제일 저렴이 2800원 카케소바도 있고 우리가 늘먹는 자루 소바도 2800원입니다. 참고로 안에서도 같은 자판기가 있으니 겨울엔 안에서 주문하면 좋겠죠?

테이블 세팅입니다. 정말 간단하게 후루룩 할 수 있게만 만들어 놨어요. 기본찬은 단무지와 시치미가 있답니다. 일본 음식이 느끼하잖아요. 믿믿한 소바에 텐푸라 얹어 먹으면 느끼함이 금새 오는데, 시치미로 약을 처서 끝가지 맛이게 후루룩 할 수 있답니다.

이렇게 협소한 테이블이지만 인기만점. 얇은 주머니 사정엔 후지야마 소바로 오세용.

가격이 낮다고, 어설프지 않답니다. 주방을 보시면 제대로 된거 아시죠?

맛을 감히 평가해 볼까요? 자루 소바는 2800원입니다. 우리가 푸드 코트에서 늘 먹던 그 메밀 맛이에용. 시원하고 맛있어요. 와사비랑 파가 있습니다. 무갈은 건 없어요. 솔직히 양이 0.5인분입니다. ㅋ

카케아케 소바입니다. 이름이 어렵네요. 걍 템푸라 소바였던거 같은데 따뜻한 국물에 담긴 소바에 야채 튀김을 언저 먹습니다. 튀김을 적셔 먹는 게 일품이랍니다.

튀김은 맛있었어요. 고소한 맛, 기름도 오래되지 않았는지 씁슬한 맛도 뇨뇨뇨!

이렇게 적셔 먹는게 별미입니다. 면은 맛없었어요. 메밀면이지만 밀가루 함도가 높은 메밀면이랄까요? 이도저도 아닌 맛. 하지만 가격 보고 개의치 않았네요.

카츠 카레는 가격이 좀 있네요. 6800원입니다. 이태원에서 이 가격이면 참 싸죠. 나름 단백질도 있구요. 카레는 일본 마쯔야나 요시노야 같은데서 파는 맛이랑 같에요. 대신 좀 묽습니다.

돈까스는 쏘쏘. 헤헤.

가격이 참 아름다운 가게입니다. 다시 한번 외워 보죠. 후지야마 소바. 가게 이름보다 280엔이라는 가격이 먼저 들어오는 가게입니다.

  1. 카멜리온 2017.05.17 11:34 신고

    오잉?? 간판보고 일본인줄 알았습니다.
    간판부터가 일본식이군요.. 인테리어도..
    요새 정말 일식집들이 너무 많아진 것 같아요. 이자까야나 초밥집이나 돈부리집... 등등

    • Thogson 2017.05.17 12:04 신고

      그러게요. 왜색 짙은 가게들이 저만 불편한가요..

안녕하세요. 살림왕 똑순이입니다. 일본 워킹홀리데이 준비하느라 바쁘시죠. 준비해야 할 서류가 참 많아요. 그래도 서류만 잘 준비하면, 비자 겟하실 수 있을 거에요. 인터뷰도 안보잖아요. ㅎㅎ 제기 이번에 준비한 것은 일본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위한 서류 중, 사유서입니다. 왜 일본 워킹홀리데이를 하려고 하는지, 그리고 워킹홀리데이 비자가 왜 필요한 건지 언급하셔야 돼는데요. 의도가 있든 없던 "돈에 목적을 두시면 안됍니다." 저는 여행에 초점을 맞춰서, 3개월 무비자 여행은 일본을 경험하기에 짧다. 그래서 1년짜리 일본 워킹홀리데이 비자가 필요하다는 식으로 썼어요. 대부분 그렇게 쓰셨을 거 같에요. 이게 진정한 워킹홀리데이 취지이니까. 너무 솔직하게, 속보이게 쓰는 건 비자 거절 사유랍니다.

*아래는 제가 쓴 사유서입니다. 저는 영문으로 썼습니다.

(여성분들 서류에 벚꽃 프린트하고 난리나시던데, 굳이 그게 필요할까요?)

The reasons to apply for Working-holiday in Japan

Most of all, I want to have trip to Japan.

 Japan is one of the most popular countries to worldwide tourists. That’s because it has a lot of historic heritages and distinctive cultures which make it even richer to travel in Japan. Even for me, it is very attractive to visit and experience. But it is hard and limited to understand all about Japan with short-term trips. Therefore, this visa would be perfect to compensate for this limitation, because for a year, I can have a trip throughout the whole region of Japan; From Kyushu to Hokkaido. I really want to explore the great natural landscapes in Japan like Fujisan, Tokyo bay, etc. They are very different from Korean ones more than we think usually. Japan has lots of high-altitude mountains and beautiful seashores. I want to directly feel these through my skin. That’s why I’m applying for this visa. It would be a great opportunity in my life to have a trip in Japan.

Why I need Working-holiday visa?

 As I mentioned above, to feel and understand everything of Japan, I need a long-term visa to stay for over a year, I think. Also, for a long-term trip, economic support is of enormous importance. But by allowing to do part-time jobs, I can get over the money shortage during the trips. In addition, working with local people, I can communicate with Japanese who live in local places, and so I deeper understand their life and culture. Not only this, but I can get Japanese skill more naturally. Working-holiday visa has these kinds of strengths to make the trip in Japan reliable and rich. Eventually, I need to take advantage of the visa.

If necessary, what kind of job I am supposed to do?

  Definitely, I would face the point that the money for the trip is lacking. To continue the trip, I need to do part-time job. By the way, I don’t care about whether I should do a certain job only. Whatever’s ok, if I can communicate with the local people and keep the trips on. I just like people and like to talk to them, so if it can be allowed, I could do any jobs, you know. What I just hope is to meet the no-money point as late as possible.

Return to Korea with a firmer goal in my life

  After the 1 year in Japan, I am going to come back my home. I would become different from who I was and become more grown up. I want to make a story that I had experience in Japan. I think there are some people who are thirsty, wanting to listen to my story. To them, I delivery my voice and story and make them moved and touched. I just want to convey the exact information about Japan, break the prejudices about it and tell the people the story for them to understand deeper Japan and Japanese.

무조건적인 복사는 여러분에게 손해인 거 아시죠? 참고하셔서 자신만의 이야기 만드시길 바래요. 그게 영사관 직원에게 진정으로 통하는 바입니다. 유학원 통해서 비자 발급 많이 받으시는데, 서비스에 비해 받는 돈은 크다고 생각해요. 혼자 충분히 준비하실 수 있으니까. 혼자 해 버릇하세요. 워홀 시작하는 순간 여러분의 경험은 혼자 해쳐나가야 하니까요. 건투를 빌어요.


모두 일본 워킹홀리데이 비자 겟하길 바래요. 여기도 벚꽃~


안녕하세요. 살림 똑순이입니다. 제가 2014년도에 일본 워킹홀리데이 비자 받아서, 도쿄로 1년동안 다녀왔네요. 블로그 컨텐츠로 기획할 겸, 1년 회고록 작성 차. 제가 합격한 비자 발급에 필요한 서류 중 계획서 공개하려고 해요. 

계획서 작성시 기억해야 할 2가지 중요한 사실!

1. 아르바이트에 중점을 두지 않는다! 여행과 경험에 중점을 둘 것!

2. 한 지역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여러지역을 옮겨다니며 경험할 것을 작성하면 좋습니다.

참고로 전 영문으로 썼습니다.

*PC로 보시길 추천합니다.

The Working-holiday Plan in Japan

Trip Period

 Visiting Place

 Trip Plan in Japan

 2~5

 Osaka

 Main purpose: study & tourism

Because it is at first that I live in Japan, to study Japanese is top priority, and I plan to accomplish tourism around Osaka, Nagoya and Kyoto, learning Japanese and its culture. That’s a stage to be familiar with Japan.

6~8

 Tokyo

 Main purpose: Part-time job & tourism

I think Tokyo is the key place in Japan, since it is the capital of Japan and it centralizes everything of Japan: culture, economy, politic, people, etc. So, I think this city is the best to do part-time job and have a trip at the same time. I plan to visit Shibuya, Shinjuku and Ikebukuro. Also, I plan to get many friends, working together. I want to understand deeper their lives, communicating with each other.

9~11 

 Kyushu

 Main purpose: tourism

Kyushu is the place I’ve visited before. So, I will go to the southern region of Kyushu which I have yet to visit. Also, I enjoy Onsen, the best attraction in Japan and I visit the volcano like Asosan, watching the lava in it. I enjoy the warmer atmosphere than other place in Japan. 

12~1

 Hokkaido

 Main purpose: tourism

I have a romance in Hokkaido, because It symbolizes “snow”. So, I plan to visit Yuki Matsuri: Sapporo Snow Festival, where I enjoy the sculptures made of “Hokkaido snow”. Also, Sapporo beer is even more popular in its favor than anything else. So, I plan to visit the factories which make the beer. I want to find out the secret of why Sapporo beer is of good taste, by comparison with any other beers. In addition, there is the beer museum in Sapporo, where I plan to go.  

2

 Tokyo

 Main purpose: tourism

By this time, I would finalize a-year trip in Japan. In Tokyo, I plan to summarize the experiences in Japan and make my own story. I just help the people who dream of having a trip to Japan. I want to play a role like a bridge to connect both of Korea and Japan. 

무조건적인 복사는 여러분에게 손해인 거 아시죠? 참고하셔서 자신만의 이야기 만드시길 바래요. 그게 영사관 직원에게 진정으로 통하는 바입니다. 유학원 통해서 비자 발급 많이 받으시는데, 서비스에 비해 받는 돈은 크다고 생각해요. 혼자 충분히 준비하실 수 있으니까. 혼자 해 버릇하세요. 워홀 시작하는 순간 여러분의 경험은 혼자 해쳐나가야 하니까요. 건투를 빌어요.

서울 일본 영사부 위치 정보:

부산 일본 총영사관 위치정보: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